[한국 IR 협의회_2022.8월호] ‘내 마음은 이게 아닌데’라고 후회한 적이 있다면!_이수민대표

[한국 IR 협의회] ‘내 마음은 이게 아닌데’라고 후회한 적이 있다면!

이수민 대표가 연재하는 [한국 IR 협의회]의
월간지 IR Focus 2022.8월호 주제입니다.

제가 즐겨 부르는 노래가 있습니다.
뜨거운 감자의 ‘고백’이라는 곡입니다.
‘이게 아닌데, 내 맘은 이게 아닌데~’라는
중독성 강한 후렴구가 인상적인 곡이죠.

이 노래처럼 우리는 커뮤니케이션을 하면서
후회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순간 감정을 참지 못하고
상대의 마음에 상처를 주기도 합니다.
그러고 난 뒤,
‘이게 아닌데, 내 맘은 이게 아닌데~’라고 말하죠.

사람들은 커뮤니케이션의 문제를
종종 마음의 문제로 치부합니다.
‘왜 마음대로 되지 않을까?’라고 자책하며 말이죠.

그런데 정말 마음이 문제일까요?
마음은 어디에 있을까요?
가슴?
아닙니다.
마음은 ‘뇌’에 있습니다.

마음을 생각이든 의식이든 혹은 감정이든
어느 것을 지칭하든 뇌의 기능인 것은 분명합니다.
따라서 마음과 다른 행동을 하는 것은
마음이 아니라 뇌의 문제입니다.

자신의 마음과 달리 진행된 커뮤니케이션으로
후회한 적이 있다면
다음에 소개하는 커뮤니케이션 팁들을
활용해 보세요.
전전두엽의 감정 조절과 인지 제어를 활용하는 겁니다.
뇌가 곧 마음이니까요~.

Tip 1. 자극에 대한 반응 지연시키기
Tip 2. 부정적 감정에 대해 이름 짓기
Tip 3. 포지션을 바꿔 생각해보기!

자세한 내용은 첨부 화일을 확인해주세요~.

조직내 [커뮤니케이션 활성화]가 필요하신 분은 연락주세요~^^

이수민 대표
SM&J PARTNERS
sumin@smnjpartners.com

《좋은 강사가 되고 싶은가요?》, 《이제 말이 아닌 글로 팔아라》 저자
DBR(동아비즈니스리뷰) 칼럼니스트

[월간 HR Insight_2022.8월호] 좋은 사내강사가 되고 싶은가요?

이수민 대표는 [월간 HR Insight] 2022.8월호에
‘좋은 사내강사가 되고 싶은가요?’의 주제로
칼럼을 게재했습니다
.

조직 내 직무 경험과 지식 공유가 중요해지면서
사내 강사의 중요성도 커지고 있죠.
좋은 사내 강사가 되기 위해서는
어떤 부분에 주목해야 할까요?

핵심은 ‘장기 기억’에 있습니다.
교육생들의 어텐션을 높이고,
한 번에 기억해야 할 개수는 줄여
유익한 장기 기억을 남길 수 있어야 합니다.

어떤 강의라도 그 성과는 ‘기억’으로 귀결되기 때문입니다.

칼럼은 첨부 화일을 참조하세요.
전체 내용이 궁금하신 분은
이수민 대표의 신간 [좋은 강사가 되고 싶은가요?] 를
정독하시길 추천합니다~

좋은 기회 주신 [월간 HR Insight]에 감사드립니다.

[좋은 사내강사를 양성하는 교육과정]이 필요하신 분은 연락주세요~

이수민 대표
SM&J PARTNERS
sumin@smnjpartners.com
Tel. 0507-1327-2597

《좋은 강사가 되고 싶은가요?》, 《이제 말이 아닌 글로 팔아라》 저자
DBR(동아비즈니스리뷰) 칼럼니스트

[도서출간] 좋은 강사가 되고 싶은가요?_이수민대표

이수민 대표의 신간,

《좋은 강사가 되고 싶은가요?》
_강의코칭 이야기와 사례로 배우는 강의스킬

이 2022. 6월 출간되었습니다.!!!

 

[책소개]

이 책은 그저 그런 강사가 아니라 좋은 강사로 성장하고 싶은 사람을 위한 책이다. 그렇다면 어떤 강사가 좋은 강사일까?

오랫동안 대기업에서 교육과정을 개발하며 강사로 활동해온 저자는 독자들에게 묻는다. ‘어떻게 하면 교육생들이 자신의 강의를 효과적으로 기억하게 할 수 있을까?’라고. 이 질문에 답을 찾아가는 과정이 좋은 강사로 가는 길이다.
이 책은 좋은 강사가 되는 방법을 소설 형식으로 보여준다. 등장인물들이 10번의 강의 코칭을 통해 자신의 문제를 발견하고 답을 찾는 과정이 시간의 흐름 속에 자연스럽게 진행된다. 그 과정에서 강의에 유용한 뇌과학, 심리학 연구결과와 다양한 강의 사례들을 만나게 된다. 

책은 강의 스킬을 체계적으로 배우거나 정리하고 싶은 사람이라면 누구에게나 도움이 된다. 강의경험은 상관없다. 강의 뿐만 아니다. 보고나 발표처럼, 자신의 생각을 효과적으로 전달하고자 할 때도 유용하다. 메시지 전달에 즉시 활용할 수 있는 뇌과학과 심리학을 활용한 다양한 방법들이 책 곳곳에 펼쳐져 있다.

***********
[저자소개]

성균관대 법학과를 졸업하고 서울대 경영전문대학원(EMBA)에서 경영 전문 석사 학위를 받았다. 현대경제연구원, 현대자동차에서 약 15년의 경력을 쌓고 잡 크래프팅 전문가 백수진 박사와 강의 중심 교육 컨설팅사인 SM&J PARTNERS를 운영하고 있다.

‘사내강사 강의스킬’, ‘잡 크래프팅을 통한 업무 몰입’, ‘세일즈 리더십’, ‘비즈니스 글쓰기’, ‘전략 프레임 워크와 비즈니스 모델 캔버스 활용’, ‘조직 관점의 MBTI 활용 워크숍’ 등이 주된 강의 분야다. 교육생 관점으로 강의를 재미있고 유익하게 전달하는 것으로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2018년부터 DBR(동아비즈니스리뷰) 커뮤니케이션/리더십 칼럼니스트로 활동하고 있다. 저서로는 『이제 말이 아닌 글로 팔아라』,『강사의 탄생: 뇌과학을 활용한 효과적인 강의법』이 있다.

***********
[목차/ 교육생 메시지/ 등장인물]

*********
[책 속으로]

“지식과 경험은 우리의 뇌에 어떤 형태로 저장되어 있을까요?”
여기서 뇌 이야기가 나올 줄은.
“기억입니다. 인지 프로세스에서 보여지듯 우리가 가진 지식과 경험은 모두 ‘기억’이라는 형태로 뇌에 저장됩니다. 이렇게 저장된 기억이 지각에 영향을 미칩니다. 방금 제가 보여드린 뜨거운 커피컵처럼 서로 기억이 다르면 지각도 다를 수 밖에 없습니다. 여기에서 유의할 점이 있습니다. 지각에 영향을 주는 기억은 ‘단기기억’이 아닌 ‘장기기억’이라는 사실입니다.”
평범한 일상 용어로만 사용하던 ‘기억’에 대한 또 다른 발견이 시작되고 있는 것 같다. 재미있다.(33쪽)

“그래서 저는 뇌과학적으로 ‘강사란 교육생들의 변화를 위해 그들의 장기기억 형성에 도움을 주는 사람’이라고 정의합니다. 강의의 목적인 교육생들의 지식이나 태도가 달라지기 위해서는 먼저 그들의 지각이 바뀌어야 합니다. 이를 위해서는 학습한 내용이 그들의 뇌에 단기가 아닌 장기기억으로 저장되어 있어야 하기 때문입니다.”(34쪽)

“공연장에서 열정적으로 노래를 하는 가수의 모습을 보면 제가 그 가수인 것처럼 가슴이 두근거리고 신이 납니다. 이것은 이어폰으로 혼자 노래를 듣는 것과는 차원이 달라요. 또 가수가 청중들과 대화를 하며, 거기에 따라 즉석에서 노래하는 모습은 현장에서만 볼 수 있는 또 다른 매력이예요. “
“방금 민선 씨의 대답 속에 강의를 강의장에서 들어야 하는 이유가 담겨 있습니다. 강의를 강의장에서 듣는 것과 공연장에서 노래를 듣는 것의 본질적인 이유는 같기 때문입니다.
만약 지식 전달만이 목적이라면 목소리 좋은 아나운서가 강의 내용을 스튜디오에서 녹화해서 디지털 자료로 배포하는 것이 훨씬 낫겠지요. 이렇게 하면 굳이 강의장에 모일 필요가 없으니 시간이나 비용도 엄청 절약될 것이고요. 그럼에도 강의장에서 라이브로 강의를 듣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그는 잠시 우리가 생각할 시간을 준 뒤 말을 이어나갔다.
“강의장에서만 경험할 수 있는 것들이 있기 때문입니다. 강사의 열정을 느끼고, 그와 서로 인터렉션을 하고, 동료와 경험을 공유하는 것은 라이브 강의장이 아니고는 달성하기 쉽지 않은 것들이지요. 그리고 이런 것들을 통해 강력한 학습 동기를 얻을 수 있습니다. 강의장에서 비싼 강의를 듣는 가장 큰 이유이죠. 이를 위해서는 강사와 교육생 그리고 교육생들 간의 커뮤니케이션이 필요합니다. 그러한 커뮤니케이션을 저는 ‘강의’라고 부릅니다. 좀 더 풀어서 정리하면, 강의란 ‘강사와 학습자간 역동적 학습 커뮤니케이션’ 이라고 말할 수 있습니다.”(61쪽)

*************
[추천사]

김진모(서울대학교 산업인력개발학 전공 교수)
강의는 누구나 할 수 있다. 그러나 누구나 효과적으로 강의를 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저자는 다양한 기업교육 강사 경험을 바탕으로 강의에 뇌과학 원리를 접목했다. 청중을 보다 효과적으로 변화시킬 수 있는 구체적인 원리와 방법, 그리고 자신만의 노하우를 제시한다.

김춘성(전. 기아자동차 인재개발실장)
현대자동차그룹 교수실에서 탁월한 사내강사로 활동한 저자가 자신의 경험과 노하우를 뇌과학을 활용하여 집필했다. 책 속의 10주라는 강의 코칭 스토리를 따라 가다보면 자연스럽게 만나게 되는 강의 스킬들이 유익하다. 이보다 앞서 좋은 강사가 되기 위해서라면 반드시 가져야 할 강사 마인드를 ‘배려와 자신감’으로 명쾌하게 정리한 저자의 관점도 흥미롭다.

양기훈(용인대 교양교육원 교수, 전. 한국산업인력공단 NCS센터 원장)
‘왜, 이 강의를 해야 하지?’라는 질문을 잊고, 많은 것을 주입하려고만 했던 강사라면 학습자들의 뇌에 어떤 활동들이 일어나고 있는지를 다시 살펴보기 위해 이 책을 읽기를 권한다. 교육생의 실제 변화를 유도해낼 수 있는 ‘강사로서의 전문가’를 추구한다면 반드시 읽어봐야 할 책이다.

*************

[출판사 서평]

[좋은 강사를 찾아서]
코로나 팬데믹을 겪으며 강의 환경이 많이 달라졌다. 온라인 학습 플랫폼을 활용한 비대면 강의가 일상이 되기도 했다. 하지만 어떤 강의 환경에서도 변하지 않는 것이 있다. 강의는 교육생들의 학습을 도와주는 것이고, 학습은 ‘기억’으로 완성된다는 것이다. 오랫동안 대기업에서 교육과정을 개발하며 강사로 활동해온 저자는 다시 독자들에게 묻는다. ‘어떻게 하면 교육생들이 나의 강의를 효과적으로 기억하게 할 수 있을까?’라고. 이 질문에 답을 찾아가는 과정이 좋은 강사로 가는 길이다.

[뇌과학과 강의 스킬]
그렇다면 좋은 강사가 되기 위해 어떻게 하면 교육생들이 나의 강의를 효과적으로 기억하게 할 수 있을까? 현재 강의 스킬 코칭 분야에서 최고의 강사로 평가받고 있는 저자는 이 물음에 대한 답을 뇌과학과 심리학, 그리고 지난 15년간 강의현장에서 쌓은 생생한 경험을 바탕으로 제시한다. 뇌과학과 심리학을 적극적으로 활용한 강의 스킬은 좋은 강사가 되고 싶은 목표를 효과적으로 달성하도록 이끌어 준다.

[이야기로 펼쳐지는 강의 코칭]
이 책 <좋은 강사가 되고 싶은가요?>는 강의 스킬을 이해하는데 필요한 뇌과학 원리들인 주의집중, 기억, 감정, 인지적 자원 등을 강의현장의 다양한 사례들과 결합하여 소설 형식으로 보여준다. 특히 등장인물들이 10번의 강의 코칭을 통해 자신의 문제를 발견하고 답을 찾는 과정이 시간의 흐름 속에 자연스럽게 진행된다. 그 과정에서 강의에 유용한 뇌과학, 심리학 연구결과와 다양한 강의 사례들을 만나게 된다.
10가지의 핵심주제로 펼쳐지는 10번의 강의 코칭 이야기는 그 자체로 탄탄하게 구성된 10편의 강의이기도 하다. 등장인물의 시각으로 책을 읽다 보면, 강의 스킬 전문가의 코칭을 받고 어느새 강의 스킬이 향상된 자신을 발견하게 된다.
이 책은 강의 스킬을 체계적으로 배우거나 정리하고 싶은 사람이라면 누구에게나 도움이 된다. 강의경험은 상관없다. 강의 뿐만 아니다. 보고나 발표처럼, 자신의 생각을 효과적으로 전달하고자 할 때도 유용하다. 메시지 전달에 즉시 활용할 수 있는 뇌과학과 심리학을 활용한 다양한 방법들이 책 곳곳에 펼쳐져 있다.

***************

책을 구입하실 분은 아래 사이트에서 구입하세요~!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https://smartstore.naver.com/smnjpartners/products/6817951247

교보문고

http://asq.kr/XVodUMNVf

알라딘

http://asq.kr/zd4uhGQr

예스24

http://asq.kr/YswRnpYI2

영풍문고

https://www.ypbooks.co.kr/book.yp?bookcd=101181297#1 

***************

《 서평단 모집합니다!! 》

먼저 읽고, 감상평을 나눠주실 분은
아래 사이트에서 신청해주세요~

https://forms.gle/CvvCwPy5GfFnbY8s5

[한국 IR 협의회 2022.7월호] 행동보다 존재를 자극하자

이수민 소장이 연재하고 있는
[한국 IR 협의회] 월간지, IR Focus 7월호 주제는
‘행동보다 존재를 자극하자!’ 입니다.

코로나 팬데믹이 진정되고 있지만
많은 기업들은 아직도 재택 근무와 같은
유연 근무 방식으로 일을 하고 있습니다.
이런 환경에서 팀을 이끌고 성과를 내야 하는
팀장과 관리자들은
마음이 편하지 않죠.

팀원들이 책임감을 가지고
업무에 몰입하게 하려면 어떻게 접근하는 것이 효과적일까요?
3 가지 효과적인 방안을 제시합니다.
자세한 사항은 아래 첨부 화일을 참조하세요.

1. 해야 할 행동의 촉구보다 되어야 할 정체성을 인식시켜라
2. 도전적 과제를 부여하라.
3. 일하는 장소를 구분하게 하라.

********************

그냥 비즈니스 글쓰기 말고
[기억이 잘 되는 비즈니스 글쓰기 스킬] 과정이 필요한
담당자는 연락주세요~

이수민 소장/ 대표
SM&J PARTNERS
sumin@smnjpartners.com
Tel. 0507-1327-2597

《이제 말이 아닌 글로 팔아라》. 《좋은 강사가 되고 싶은가요?》 저자
DBR(동아비즈니스리뷰) 칼럼니스트

[DBR_Special Report] 일하고 싶은 동기를 부여하거나, 일할 수 있는 능력을 키워주거나

이수민 소장은《 DBR(동아비즈니스리뷰)》 2022.5월호 344호 《스페셜 리포트》에 《일하고 싶은 동기를 부여하거나, 일할 수 있는 능력을 키워주거나》의 제목으로 긴 칼럼을 게재했습니다.

DBR에서 스페셜 리포트에 초대해주셔서 너무 감사했습니다. 평소 쓰던 칼럼의 2.5배 분량으로 작성하려니 쉽지 않았지만, 내부 편집회의에서 원고가 좋다고 칭찬받았다고 하니 감사할 따름이죠.

Sales Strategy가 주제인 이번 호에서 [불확실성의 시대, 효과적인 세일즈 리더십]에 대한 내용을 다루었습니다. 고객분들에게도 이번 칼럼이 유익했으면 좋겠습니다.

코로나 사태를 겪으며 활성화된 원격 근무 상황에서 세일즈 직원의 성과를 높이기 위해서는 직원들의 동기와 더불어 능력을 향상시키는 전략이 필요합니다.

직원들의 동기부여를 위해서는 능력과 동기 수준에 따라 유연하게 자율성을 제공하고 도전적인 목표를 설정하며 잡 크래프팅 등으로 일의 의미를 명확히 인식시켜 직원들의 동기 수준을 향상시켜야 합니다.

직원들의 능력을 끌어올리기 위해서는 세일즈 교육 필요점을 찾아 세일즈 성과와 직결되는 교육의 기회를 제공하고 성장 속도를 빠르게 만드는 좋은 피드백으로 학습한 내용을 잘 기억하게 해야 합니다. 마지막으로 학습이 용이한 조직 문화를 만들면 직원들의 업무 몰입도와 조직 충성도를 높일 수 있죠.

자세한 내용은 DBR 홈페이지를 참조해주세요~ 

https://dbr.donga.com/article/view/1202/article_no/10443/ac/magazine

세일즈를 포함한 리더십 워크샵이 필요하신 분은 연락주세요~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이수민 소장/대표
SM&J PARTNERS
sumin@smnjpartners.com